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깨알지식Q] 이슬람 성지순례 왜 하필 이 더울 때 할까

  • 관리자
  • 24.06.19
  • 17,855


유재인 기자


 16일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하지' 인파가 몰려 있다. 
/AFP 연합뉴스

16일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하지' 인파가 몰려 있다. /AFP 연합뉴스

 

하지(hajj)’는 이슬람권 최대 연중 행사로 꼽히는 정기 성지(聖地) 순례다. 올해 하지 기간에도 최대 성지가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 순례객 수백만명이 모이고 있다.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선 50도가 넘는 폭염이 계속되는 와중에도 지나치게 인파가 쏠리면서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요르단 외무부는 올해도 순례를 떠난 자국민 14명이 온열 질환으로 사망했다고 16일 밝혔다.


 16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유모차를 타고 성지순례길에 나온 아이가 폭염에 지쳐 있는 모습. /로이터 뉴스1

16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유모차를 타고 성지순례길에 나온 아이가 폭염에 지쳐 있는 모습. /로이터 뉴스1

 

최근 몇 년간 하지는 북반구에선 여름에 속하는 6~8월에 열렸다. 북반구 저위도에 위치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선 그렇다면 왜 하필 정기 순례 행사를 1년 중에서도 가장 무더운 한여름에 개최하는 것일까. 답은 이슬람력과 세계 표준인 그레고리력의 차이에 있다.

 

하지는 보통 매년 이슬람력으로 12(-힛자) 둘째주에 치러진다. 이슬람력은 음력이고, 양력인 그레고리력보다 약 11일이 짧아, 그레고리력으로 따지면 매년 하지 시기가 달라지게 된다. 하지가 꼭 여름에만 치러지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10년 전인 2014년엔 하지가 10월에 치러졌고, 2005년엔 북반구에선 겨울인 1월에 진행됐다.

 

출처: 조선일보(2024.06.18.)

게시판 목록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과 놀자!/풀어쓰는 한자성어]發憤忘食(발분망식)(필 발, 성낼 분, 잊을 망, 먹을 식)
[만물상] 기상망명족
[천자칼럼] 근조(謹弔) 김민기
[다산칼럼] 체코 원전 수주, 과연 덤핑일까?
‘퍼펙트 데이즈’의 행복[오후여담]
한반도 ‘위협의 균형’ 깨지고 있다[시평]
[횡설수설/우경임]서울은 ‘불장’ 조짐, 지방은 ‘미분양’ 적체… 양극화 심화되나
[요즘말 사전] 예능만큼 재밌는 아이돌의 '자컨'
[만물상] '역사 유산' 소록도
[朝鮮칼럼] 한국인은 아직 원대한 꿈에 배고프다
[천자칼럼] "북한은 뇌물공화국"
[다산칼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성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