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 문태욱장로
  • 06.08.10
  • 1,445,687
3代 장로님을 배출한 훌륭한 가문입니다. 1代 조부 고 엄주신(嚴柱信) 장로(1890~1973, 함안군 칠원교회 장로, 애국지사, 한의사, 고신 교단 설립자), 2代 부친 故 엄영환(嚴永煥) 장로(1914~1993, 부산 부전교회 원로장로, 중부산노회 부노회장, 예장총회 순교자유가족기념위원회위원장,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전국장로회 설립자 증경회장, 기독교부산방송운영위원장 및 3.1 동지회 이사장)의 대(代)를 이어 3代 엄동규(嚴東奎) 장로(1943~    )는 하나님의 큰 은혜입니다.
4代에 엄준용 목사님이 나왔으니 계속해서 장로님과 목회자를 배출하는 귀한 가문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세 가지 '향후중접사업'중 특히 믿음의 선진들의 신사참배를 한 후 자신의 행위에 대한 진정한 회개 '참회고백'하는 일은 귀한 일이요 한국교회가 꼭 해야 할 회개운동입니다. 힘써 이일을 진행하기를 부탁합니다. 부족하지만 위하여 기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IP Address : 221.168.34.62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천자칼럼] 추억 속의 주공아파트
세계를 홀린 앙칼진 눈매… 이 소녀에겐 비밀이 있다
[김순덕 칼럼]이재명의 ‘허언증(虛言症)’ 한가위 선물
[횡설수설/송평인]‘위헌 결정’ 대북전단금지법 만든 책임자들
[만물상] 한식 패권 시대
[장유정의 음악 정류장] [100] 한가위 보름달처럼
[양상훈 칼럼] 총선 넘어 대선까지 이어질 尹·李 컬트 드라마
200살 된 英랜드마크 나무가 밤새 ‘댕강’…범인은 16세 소년
[김지수의 서정시대] 은인이 다가오는 소리
홍범도 논란의 본질[오후여담]
제1야당 대표여서 증거인멸 염려 없다는 해괴한 판단[문화일보 사설]
정상 法理로는 납득 힘든 李 영장 기각[포럼]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