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신문과 놀자!/풀어쓰는 한자성어]濫觴(남상)(넘칠 남·람, 술잔 상)

  • 관리자
  • 24.07.09
  • 11,610

한상조 전 청담고 교사


 


유래: 공자가어(孔子家語)와 순자(荀子)에서 유래된 성어입니다. 어느 날 자로(子路)가 화려한 옷을 입자 공자가 어째서 이렇게 거만한 것이냐? 강물이 산에서 처음으로 나올 때 그 근원은 술잔을 띄울 만한 정도였다(其源可以濫觴). 그렇지만 강물이 강과 나루에 이르면 배를 타지 않거나 바람을 피하지 않으면 건널 수 없다. 그것은 아래로 내려갈수록 물이 많아져서가 아니겠느냐. 지금 너의 의복은 매우 화려하고 안색은 거만하니 천하 사람들이 누가 너에게 잘못을 말해주려 하겠느냐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자로가 종종걸음으로 나갔다가 옷을 바꿔 입고 들어왔는데 거만한 모습은 그대로였습니다. 공자는 다시 기억해 두어라. 내가 너에게 말해주겠다. 우쭐대며 말하는 자는 화려한 것일 뿐이고 우쭐대며 행동하는 자는 자랑하는 것일 뿐이니, 겉으로 지혜가 있고 능력이 있는 체하는 자는 소인이다. 그러므로 군자가 아는 것을 안다고 말하는 것은 말의 요령이고, 하지 못하는 걸 하지 못한다고 말하는 건 행동의 준칙이다. 말에 요령이 있으면 지혜롭고 행동에 준칙이 있으면 어질다. 이미 어질고 지혜로운데 어찌 부족하겠느냐며 기본에 충실할 것을 가르쳤습니다.

 

생각거리: 비슷한 뜻을 가진 성어로 효시(嚆矢)도 있는데, 전쟁을 시작할 때 우는 화살을 먼저 쏘았다는 데에서 어떤 사물이나 현상이 시작돼 나온 맨 처음을 비유적으로 표현하는 말입니다.

 

출처: 동아일보(2024-07-08)

게시판 목록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과 놀자!/풀어쓰는 한자성어]發憤忘食(발분망식)(필 발, 성낼 분, 잊을 망, 먹을 식)
[만물상] 기상망명족
[천자칼럼] 근조(謹弔) 김민기
[다산칼럼] 체코 원전 수주, 과연 덤핑일까?
‘퍼펙트 데이즈’의 행복[오후여담]
한반도 ‘위협의 균형’ 깨지고 있다[시평]
[횡설수설/우경임]서울은 ‘불장’ 조짐, 지방은 ‘미분양’ 적체… 양극화 심화되나
[요즘말 사전] 예능만큼 재밌는 아이돌의 '자컨'
[만물상] '역사 유산' 소록도
[朝鮮칼럼] 한국인은 아직 원대한 꿈에 배고프다
[천자칼럼] "북한은 뇌물공화국"
[다산칼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성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