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사소한 역사] 기원전 3000년 이집트는 햇볕 차단… 프랑스 왕들은 탈모 가리려고 썼죠

  • 관리자
  • 24.02.06
  • 14,269

황은하 상경중 역사 교사


 조선 시대 여인이 커다란 가발인 '가체'를 쓰고 있는 모습. 조선 후기인 19세기 그림으로 추정돼요. /간송미술관

조선 시대 여인이 커다란 가발인 '가체'를 쓰고 있는 모습. 조선 후기인 19세기 그림으로 추정돼요. /간송미술관

 

머리카락은 우리가 모르는 새에 매일 우리 몸에서 떨어져 나가죠. 이런 머리카락은 모으면 귀중한 자원이 되기도 한답니다. 최근 미용실에서 버려지는 머리카락들을 모아 비료, 보온 매트 등으로 재활용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해요. 친환경 재료인 머리카락을 활용해 지구 온난화의 원인이 되는 탄소 배출을 줄이려는 시도죠. 그러나 과거에도 머리카락은 가발을 만드는 값진 자원이었는데요, 인류가 일일이 머리카락을 모아가며 가발을 쓰게 된 이유를 알아볼까요?

 

가발에 대한 가장 오래된 흔적은 고대 이집트에서 발견됩니다. 기원전 3000년쯤 나일강 변에서 살던 이집트 사람들은 풍토병을 피하기 위해 머리카락과 몸의 털을 짧게 다듬으며 위생에 힘썼어요. 하지만 강한 햇볕을 막기 위해서 머리카락은 필요했죠. 그래서 사람의 머리카락과 양털, 야자잎 섬유 등을 이용해서 가발을 만들어 쓰고 다녔답니다. 나중에는 더욱 발달해 가발에 보석을 달거나 가짜 수염도 만들기도 했어요.

 

가발을 쓴 옛날 사람들을 떠올려보면, 곱슬곱슬한 머리 모양의 유럽 음악가들이 생각나지 않나요? 음악가들이 가발을 쓰고 있는 이유는 그 시기에 가발이 크게 유행했기 때문이에요. 16세기 후반 프랑스 왕들은 탈모를 가리기 위해 가발을 썼어요. 이런 스타일이 다른 나라의 왕족과 귀족들 사이에 널리 퍼지며 17~18세기는 가발이 크게 유행하는 시대가 됐어요. 상류층의 권위를 나타내기 위한 풍성한 대형 가발, 보다 가볍게 만든 여행용과 스포츠용 가발, 법조인과 의사들이 쓰는 가발, 여성들을 위한 장식품이 많이 달린 가발 등이 등장했죠. 가발에 밀가루 등으로 만든 '헤어 파우더'를 뿌려 색과 향기를 입히기도 했답니다.

 

과거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가발이 유행했을까요? 조선 시대를 다룬 사극을 보면 여인들의 머리가 풍성한 것이 눈에 띌 텐데요, 진짜 머리카락에 '가체'라고 불리는 가발을 붙여 만든 것이에요. 여러 기록에 따르면 그보다 1000년 전인 신라에도 여성들의 머리를 풍성하게 만드는 '미체'라는 가발이 있었다고 해요. 한반도의 여인들은 풍성한 머리를 아름답다고 생각했던 거죠.

 

가체 가발의 크기와 무게는 상당했어요. 특히 성종실록에 따르면 성종이 좋아하던 여인들은 가체 높이가 1, 30정도였어요. 무거운 가체 때문에 목이 부러져 죽은 여인도 있었답니다. 또 매우 비쌌던 가체를 사려다 파산하는 사람도 생겼어요. 당시에는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을 불효라고 여겼기 때문에 가난한 천민이나 죄수의 모발을 써야만 해서 가체는 구하기 어렵고 비쌌어요.

 

결국 가체로 인한 여러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조와 정조가 집권한 18세기쯤 조선에는 '가체 금지령'이 내려졌어요. 내용은 모든 부녀자는 가체를 이용해 머리를 올리는 것을 금지하고, 가체를 대신할 머리 장식으로 족두리를 쓰되 족두리에 사치를 부리는 것도 금지하는 것이었답니다. 금지령 이후에도 가체 풍습이 완전히 사라지진 않았어요. 정조 대에 활동했던 김홍도와 신윤복의 풍속화에서도 가체 쓴 여인이 자주 보이죠.

 

출처: 조선일보(2024.02.06.)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횡설수설/우경임]‘대입 우회로’ 된 검정고시, 10대 응시생 역대 최대
“100억 주식 상속 유언장도 인정 못받는 경우 있었죠”
[김대중 칼럼] 4·10 총선에 정권이 걸렸다
[만물상] 러시아와 이슬람의 ‘불구대천’
[조선일보 사설] 교수들은 사표 철회하고 정부는 증원 규모도 절충을
[태평로]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는 법
[朝鮮칼럼] 천안함 음모론자 줄줄이 출마, 국민 상식 두렵지 않나
[천자칼럼] 걸면 다 걸리는 홍콩 국가안전조례
[다산칼럼] 혁신은 갑자기 되는 것이 아니다
“면허정지가 협박으로 보이듯, 사직도 협박처럼 보일 것”
[조용헌 살롱] [1438] 반도체 장기판
[만물상] 천덕꾸러기 된 ‘민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