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꼬임의 정치학[오후여담]

  • 관리자
  • 23.09.01
  • 7,781

photo

오승훈 논설위원


 photo

 

아름다운 다리는 주로 현수교다. 다리 양쪽 말뚝(앵커리지)과 중간 주탑을 쇠밧줄(케이블, 와이어로프)로 연결한다. 그 발명의 시작은 꼬임이었다. 강선을 새끼줄처럼 꼰 와이어로프다. 압축력의 주탑과 인장력의 케이블을 이은 꼬임의 연결이 현수교를 지탱한다. 선구자는 독일 태생의 미국 이민자 존 로블링이다. 와이어로프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를 적용해 현수교 기술을 발전시켰다고 한다. 그의 걸작이 미국 뉴욕의 명물 중 하나인 브루클린 브리지(1883년 건설). 고딕 양식의 석탑과 강철이 만난 다리는 미학적인 완성미까지 더해져 지금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이렇듯 꼬임은 역학적으로 유용하지만, 사회적으론 부정적일 때가 많다. ‘갈등이라는 단어가 그러하다. 한자로는 칡()과 등나무()의 합성이다. 꼬임의 방향이 왼쪽인 칡과 오른쪽인 등나무가 얽힌 것이다. 이를 개인이나 집단 사이에 목표나 이해관계가 달라 서로 적대시하거나 충돌하는 상태에 비유했다. 갈등은 개인, 조직, 지역사회, 국가가 모두 겪는 원초적 문제다. 알렉산더처럼 꼬임의 끝판왕 같은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칼로 잘라버렸다고 해서 갈등의 근원이 사라지진 않는다. 그 꼬임에도 생명의 특성과 작용이 있기 때문이다. 칡과 등나무 줄기는 수직 압박에는 약하나 탄성이 강하고 질겨 쉬 꺾이지 않는다. 공원 벤치에 드리운 등나무 그늘은 꼬임이 만드는 연결성의 힘이다. 이솝우화에서 농부가 아들들에게 뭉쳐야 산다를 알려 주려 한 막대기 다발이야기도 꼬임의 역학을 알았다면 이렇게 달라졌을지 모른다. “너희가 꼬여 있을 땐 누구도 덤비지 못한다. 흩어지면 파멸이다라고 말이다. 꼬여 있다는 것 자체가 아니라 연결성과 방향성의 본질을 파악하고 어떻게 통제하느냐가 관건인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정치 갈등을 빗대 새는 날아가는 방향이 같아야 오른쪽 날개와 왼쪽 날개가 힘을 합쳐 그 방향으로 날 수 있다고 했다. 맞는 말이다. 다만, 새들이 V자 대형으로 나는 데는 리더가 이끄는 방향만이 아니라 새들 간에 협력과 연결이 필요하다. 한 줄로 세워 평행선을 그리는 배척이 아니라, 엉클고 헝클어져 보여도 단단한 꼬임의 지혜가 전체의 힘을 견인하는 방법이 아닐까.

 

출처: 문화일보(2023-08-31)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멜랑콜리한 파리의 겨울을 나는 법[정기범의 본 아페티]
‘反자유주의’ 내년 총선서 막아야 한다[이미숙의 시론]
현실, 비현실[유희경의 시:선(詩:選)]
서울의 ‘김포’공항[오후여담]
[천자칼럼] 민주당식 신사협정
남편 먼저 보내고 4남매 대학공부 시키신 ‘철인 어머니’[그립습니다]
[동물 이야기] 공동 사냥하고 같이 식사… 6~7년에 한 번씩 새끼 낳아요
[예쁜 말 바른 말] [319] '개개다'와 '개기다'
[송평인 칼럼]먼저 한 도발을 바로잡는 건 도발이 아니다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503] ‘인터내셔널 클랭 블루’
[김대식의 미래 사피엔스] [41] 정글에서 살아남기
염소도 아는데[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31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