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유광종의 차이나 別曲] [259] 다시 도진 아부 문화

  • 관리자
  • 23.09.01
  • 7,556

유광종 종로문화재단대표


 일러스트=김성규

일러스트=김성규

 

예부터 중국엔 손님 맞아들이는 의례가 풍성했다. 중국인이 만들어낸 어휘에서도 그 점은 충분히 두드러진다. 환영(歡迎)이라는 말이 우선 그렇다. ‘기쁘게 맞이하다라는 뜻의 단어다. 그와 더불어 상대를 높이는 방식도 발달했다. 광림(光臨)이라는 말이 대표적이다. ‘영광스러운() 방문()’이라는 맥락이다. 같은 흐름으로는 광고(光顧)라고도 적고, 은혜로운 그것이라서 혜(惠顧)라고도 한다. 아예 내려오시다라고 해서 강림(降臨)으로 할 때도 있다.

 

손님을 지극정성으로 모신다는 뜻에서 탓할 바가 없는 표현들이다. 그러나 굴곡이 지고, 그늘마저 드리우니 문제다. 지나친 위계(位階)나 이해(利害)에 눌려 비굴하다 못해 상대에게 제 모든 것을 맡기고 기댈 수 있기 때문이다. 흔히 영합(迎合)이라고 하는 경우다. 손님 또는 상대를 맞이해 나아가() 그에 자신을 아예 합쳐버리는() 일이다. “대중에 영합하다하는 식으로 우리도 자주 쓰는 말이다. 제 이해관계에 따라 본뜻을 굽혀가며 누군가를 추종하는 일이다.

 

봉영(逢迎)이 같은 행위다. 매사에() 남의 뜻에 따르는() 일이다. 사실상 아첨(阿諂)이나 아부(阿附)와 동의어다. 그저 남의 것을 받드는 봉승(奉承)이라는 말도 마찬가지다. 때론 아유봉승(阿諛奉承)이라는 성어로도 적는다.

 

시진핑(習近平) 중심의 1인 지배가 굳어지면서 국무원을 비롯한 중국의 방대한 관료 체계가 이 영합의 길로만 치닫는다. 공산당의 이념적 지배를 현실적 논리로 견제하며 조정할 수 있는 행정 체계의 마비와 몰락이라고 할 수 있다.

 

시진핑의 황제 권력이 주변을 제 심복(心腹)으로만 채우고, 주종(主從)의 고리타분한 위계 관념을 크게 되살린 탓이다. 그로써 권력 정점의 판단 미스가 곧장 전체의 패착을 부를 형국이다. 숫자와 통계로도 헤아릴 수 있는 요즘 중국 위기의 진짜 원인이다.

 

출처: 조선일보(2023.09.01)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멜랑콜리한 파리의 겨울을 나는 법[정기범의 본 아페티]
‘反자유주의’ 내년 총선서 막아야 한다[이미숙의 시론]
현실, 비현실[유희경의 시:선(詩:選)]
서울의 ‘김포’공항[오후여담]
[천자칼럼] 민주당식 신사협정
남편 먼저 보내고 4남매 대학공부 시키신 ‘철인 어머니’[그립습니다]
[동물 이야기] 공동 사냥하고 같이 식사… 6~7년에 한 번씩 새끼 낳아요
[예쁜 말 바른 말] [319] '개개다'와 '개기다'
[송평인 칼럼]먼저 한 도발을 바로잡는 건 도발이 아니다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503] ‘인터내셔널 클랭 블루’
[김대식의 미래 사피엔스] [41] 정글에서 살아남기
염소도 아는데[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31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