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중국의 ‘오염수’ 과유불급[오후여담]

  • 관리자
  • 23.08.31
  • 7,810

이철호 논설고문



 photo

 

중국의 반격은 화끈했다. 후쿠시마 오염처리수가 방류되자마자 일본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 일본 상품 불매운동, 국제 항의 전화, 일본인 학교 계란 투척 등이 꼬리를 물었다. 일본 대사관은 외출할 때 일본어를 크게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얼핏 보면 중국이 절대 우세다. 일본의 중국·홍콩 수산물 수출 비중은 40%를 넘고, 중국의 일본산 수입은 4%. 게임이 안 된다.

 

그렇다고 일본이 쉽게 굴복할 것 같지 않다. 노무라 경제연구소는 전체 수출에서 중국·홍콩 수산물 수출 비중은 0.17%”라고 분석했다. 일본은 과학적 통계를 앞세워 역공에 나서고 있다. 매일 후쿠시마 앞 바닷물을 측정해 삼중수소 농도가 당 기준치인 78베크렐()을 밑돈다고 공식 발표한다. 서방 언론들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영국 BBC 방송은 모든 과학자가 동의하지는 않지만, 전문가들의 압도적 메시지는 안전하다는 쪽이라고 거들었다.

 

가장 먼저, 가장 큰 충격을 받는 쪽은 일본 수산업계다. 하지만 중국의 내상도 만만치 않다. 지난 주말 소금 사재기가 벌어지자 당국은 한국을 닮지 말라며 경고했다. 중국은 단일 국가로는 압도적 세계 1위 수산물 수출국이다. 무차별 방사능 공포는 국내 소비는 물론 수산물 수출까지 위축시킨다. 홍콩 언론은 중국 수산업계를 인용해 소비자들이 수산물을 먹지 않는다면 그게 더 위험한 신호라고 전했다.

 

국내에선 방관하는 우리 정부보다 오히려 중국이 정상 아닌가라는 반응이 적지 않다. 하지만 황사와 대기오염으로 우리를 괴롭혀온 중국이 환경 문제를 걸고넘어지는 것부터 어색하다. 또 일본이 내년에 22의 삼중수소를 방출한다면, 중국은 해마다 112을 내보낸다. 연일 반일 감정을 부추기던 중국 관영 매체들도 자국 수산물 기피 풍조가 번지고, 전방위 일본 때리기로 일본이 피해자처럼 비치기 시작하자 난감해하는 분위기다. 공자는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 했다. 반일 집회에 집중해온 더불어민주당도 역풍을 계산할 필요가 있다. 이제부터 지나치게 공포를 자극하면 국내 수산·유통업계가 유탄을 맞게 된다. 후쿠시마 앞바다를 엄중히 감시하다 삼중수소 농도가 기준치를 넘을 때 과감히 손해배상 요구에 나서는 게 합리적으로 보인다.

 

출처: 문화일보(2023-08-30)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멜랑콜리한 파리의 겨울을 나는 법[정기범의 본 아페티]
‘反자유주의’ 내년 총선서 막아야 한다[이미숙의 시론]
현실, 비현실[유희경의 시:선(詩:選)]
서울의 ‘김포’공항[오후여담]
[천자칼럼] 민주당식 신사협정
남편 먼저 보내고 4남매 대학공부 시키신 ‘철인 어머니’[그립습니다]
[동물 이야기] 공동 사냥하고 같이 식사… 6~7년에 한 번씩 새끼 낳아요
[예쁜 말 바른 말] [319] '개개다'와 '개기다'
[송평인 칼럼]먼저 한 도발을 바로잡는 건 도발이 아니다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503] ‘인터내셔널 클랭 블루’
[김대식의 미래 사피엔스] [41] 정글에서 살아남기
염소도 아는데[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31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