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베네치아 관광하려면 이제 입장료 내야’…관광객 너무 많아

  • 관리자
  • 23.08.30
  • 8,291

임대환

임대환 기자


 photo

게티이미지뱅크

 

관광객 너무 넘쳐 부작용주말에만 부과할 듯

인구 5만 베네치아에 관광객은 320

 

넘쳐나는 관광 인파로 몸살을 앓는 이탈리아 북부 수상도시 베네치아가 이를 방지하기 위해 내년부터 당일치기 여행객에게 최대 10유로(14300)의 입장료를 받기로 했다.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29(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부터 시범적으로 당일치기 여행객에게 입장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해마다 베네치아에서 열리는 곤돌라 노 젓기 대회인 레가타 스토리카나 가톨릭 축일에는 입장료를 받지 않을 것이라며 입장료는 가장 중요한 주말에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인구 5만 명에 불과한 베네치아에는 지난 한 해 동안 약 32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인해 집값이 오르고 생활 물가가 치솟아 원주민들은 점차 베네치아를 떠나고 있다는 게 시 당국의 판단이다.

 

베네치아 역사지구 내 인구는 196113만 명 이상이었으나, 지난해 8월에는 5만 명 미만으로 줄었다. 베네치아 전체가 거대한 관광 세트장으로 변해가면서 각종 문제점을 야기하자 베네치아 당국이 칼을 빼 든 것이다.

 

베네치아 당국은 2018년 관광객 유입을 줄이기 위해 입장료 징수 조례안을 만들었다. 그러나 그해 대홍수로 인해 도심의 75%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하자 계획을 연기했다.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이 닥치면서 시행이 거듭 미뤄졌다.

 

계속 지연되던 입장료 징수 방안은 올해 116일부터 마침내 시행되는 듯 보였으나 여러 가지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또다시 좌초됐다. 요일과 시간에 따라 부과되는 310유로(430014300)의 입장료를 누가 면제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 혼선이 빚어진 것이다. 베네치아가 속한 베네토주 당국은 베네토 주민들은 입장료를 면제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베네치아시 당국은 당일치기 여행이면 예외를 둘 수 없다고 맞서 교착 상태에 빠졌다.

 

특히, 베네치아 당국은 당일치기 여행객이 도시 방문을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2022년 말까지 준비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웹사이트 개설이 늦어져 결국 입장료 징수 계획은 내년으로 연기된 것이다.

 

브루냐로 시장은 내년에 베네치아 방문을 예약하는 관광객은 입장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박물관을 예약 방문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방안은 도시를 잘 관리하고, 여기에서 거주하고 생활하며 일하는 모든 사람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문화일보(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멜랑콜리한 파리의 겨울을 나는 법[정기범의 본 아페티]
‘反자유주의’ 내년 총선서 막아야 한다[이미숙의 시론]
현실, 비현실[유희경의 시:선(詩:選)]
서울의 ‘김포’공항[오후여담]
[천자칼럼] 민주당식 신사협정
남편 먼저 보내고 4남매 대학공부 시키신 ‘철인 어머니’[그립습니다]
[동물 이야기] 공동 사냥하고 같이 식사… 6~7년에 한 번씩 새끼 낳아요
[예쁜 말 바른 말] [319] '개개다'와 '개기다'
[송평인 칼럼]먼저 한 도발을 바로잡는 건 도발이 아니다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503] ‘인터내셔널 클랭 블루’
[김대식의 미래 사피엔스] [41] 정글에서 살아남기
염소도 아는데[왕은철의 스토리와 치유]〈319〉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