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박정훈 칼럼] 조국 일가가 구축한 신종 패밀리 비즈니스

  • 관리자
  • 23.06.10
  • 8,530

조작된 서류로 의전원에 합격해,

특혜의 청년기를 보낸 31세 범죄 피의자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해맑은 일상을 팔아 돈까지 벌고 있다

 

2019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조국 전 법무장관의 궤변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전국을 돌며 북 콘서트를 열고 있는 그는 대구에 가서 제 딸 때문에 다른 사람이 떨어진 적이 없다고 했다. 딸 조민씨의 의전원 부정 입학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렇게 답변했다. 조민씨가 조작된 스펙·서류로 합격했다는 법원 판결에도 불구, 다른 피해자가 없었다는 주장이었다.

 

물론 이 말은 거짓이다. 조 전 장관 아내 정경심씨 재판부는 성실히 준비했던 다른 응시자들이 불합격하는 불공정한 결과가 발생했다고 판시했다. 선의의 불합격자가 있었다고 판결문에 콕 집어 명시했다. 상식적으로도 정원이 정해진 입시에서 부정 입학자가 있다면 그로 인한 탈락자가 나올 수밖에 없다. 이 명백한 사실조차 조 전 장관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그는 입시 방해 등의 혐의로 징역 2년의 유죄 판결을 받았을 때도 궤변을 늘어 놓았다. “8~9개 혐의가 무죄 판결을 받았다” “재판부에 감사한다며 마치 대부분의 혐의를 벗었다는 듯 말했다. 모르는 사람이 들었다면 승소라도 한 줄 알았을 법했다. 이 또한 물타기 말 장난이었다. 그는 기소된 19개 세부 혐의 중 한영외고·고려대·연세대·충북대·부산대 등의 입시 업무를 방해하고, 친문 실세 감찰을 무마했다는 등의 핵심 혐의에서 모조리 유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도 사실을 부정하며 죄가 없는 듯 거짓말을 반복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가족이 저지른 일련의 범죄 행위를 한 번도 인정한 적이 없다. 반성은커녕 모든 게 표적 수사 탓이라며 자신을 멸문지화(滅門之禍)의 피해자로 포지셔닝하고 있다. 이렇게까지 우길 수 있는 초강력 멘털이 혀를 내두르게 하지만 그에겐 그럴 수밖에 없는 현실적 이유가 있다. 잘못을 인정하는 순간 그와 가족이 구축한 비즈니스 모델이 와르르 무너지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은 2021년 이후 매년 한 권꼴로 책을 냈다. 검찰 수사에 항변하는 조국의 시간35만부가 팔렸고, 좌파식 국가 경영을 논한 가불 선진국10만부의 판매고를 올렸다. 법적 정의를 다룬 법 고전 산책19쇄까지 찍었다. 지금까지 인세 수입만 8억원이 넘을 것으로 출판계는 추산한다. 서울대 교수 월급의 몇 배를 벌고 있다.

 

책의 구입자는 주로 충성 지지자들이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이 검찰 권력에 난도질 당한 억울한 희생자이자 진보의 투사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지지한다. 만약 조 전 장관이 정말 파렴치 범죄자라고 생각한다면 당장 지지를 철회하고 돌아설 것이다. 그러니 조 전 장관으로선 지지자들의 환상이 깨지지 않게 해줘야 한다. 그래야 수억원씩 버는 출판 비즈니스도 성립할 수 있다.

 

조 전 장관은 금전적 욕심을 감추려 하지 않는다. 부산 북 콘서트에서 그는 수감 중인 아내 정경심씨의 병원비변호사비가 걱정이라며 엄살 부렸다. 그러나 이미 정씨에겐 후원이 쇄도하고 있다. 정씨의 옥중 영치금은 지난 2월 말 현재 24000만원에 달했다. 병원비·변호사비를 쓰고도 넉넉하게 남을 돈이 지지자들로부터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 이 역시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딸 조민씨는 인플루언서로 변신해 유튜브 비즈니스에 나섰다. 그의 유튜브 채널은 개설 한 달도 안 돼 구독자 18만명을 넘어섰다. 여행 가고 맛집 가는 가벼운 일상 콘텐츠만 올리는데도 편당 조회 수가 몇십 만회씩 나오고 있다. 웬만한 직장인 연봉은 너끈히 벌 수준이다.

 

조민씨도 범죄 혐의자다. 정경심씨 공소장에 조씨는 업무방해, 허위 공문서, 위조 사문서 행사 등의 공범으로 적시돼있다. 가족을 동시 기소하지 않는 사법 관행 때문에 기소 결정이 미뤄지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도 조씨는 떳떳하고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했다. 그렇게 우길 수밖에 없을 것이다. 죄를 인정하는 순간 돈벌이가 불가능해질 테니까. 그는 조작된 서류로 의전원에 합격한 뒤에도 성적 미달로 두 차례 유급했지만 장학금을 받아가며 졸업했다. 특혜로 가득 찬 청년기를 보낸 31세 범죄 피의자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해맑은 얼굴로 일상을 팔아 돈까지 벌고 있다.

 

과거 조 전 장관은 모두가 개천의 용이 될 필요는 없다가붕개(가재·붕어·개구리)’로 살아가라고 했다. 그렇게 개천 용의 꿈을 포기하도록 권유받았던 이들이 지금 책 사고, 영치금 보내고, 유튜브 구독하며 조국 가족을 먹여 살리고 있다. 남에겐 서민으로 살라 해놓고 자신들은 반칙의 사다리에 올라탔던 조국 일가가 이젠 가붕개들을 상대로 패밀리 비즈니스를 벌인다. 거짓을 팔고 순교자 이미지를 팔아 불공정한 돈벌이를 하고 있다.

 

아마도 총선이 다가오면 표까지 달라고 할 것이다.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난 게 아니다.

 

출처: 조선일보(입력 2023.06.10)

게시판 목록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천자칼럼] 추억 속의 주공아파트
세계를 홀린 앙칼진 눈매… 이 소녀에겐 비밀이 있다
[김순덕 칼럼]이재명의 ‘허언증(虛言症)’ 한가위 선물
[횡설수설/송평인]‘위헌 결정’ 대북전단금지법 만든 책임자들
[만물상] 한식 패권 시대
[장유정의 음악 정류장] [100] 한가위 보름달처럼
[양상훈 칼럼] 총선 넘어 대선까지 이어질 尹·李 컬트 드라마
200살 된 英랜드마크 나무가 밤새 ‘댕강’…범인은 16세 소년
[김지수의 서정시대] 은인이 다가오는 소리
홍범도 논란의 본질[오후여담]
제1야당 대표여서 증거인멸 염려 없다는 해괴한 판단[문화일보 사설]
정상 法理로는 납득 힘든 李 영장 기각[포럼]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