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 엄주신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횡설수설/조종엽]봄, 여~름, 갈, 겨울

  • 관리자
  • 24.07.08
  • 13,254

 

조종엽 논설위원

 

최근 서울의 한 도심 농원에서 대표적 열대과일인 바나나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 화제가 되고 있다. 국내도 근래 들어 바나나 온실 재배가 충남북과 경북 선까지 확대되긴 했다. 그러나 서울의 노지에서 열매가 열렸다니 신기할 따름이다. 이례적인 결실엔 지난해에 이은 기록적 더위도 한몫했을 것이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지난해 전국 연평균 기온은 기상관측망이 확충된 1973년 이래 가장 높은 13.7도에 이르렀다. 지난달 서울은 평균 최고기온이 30.1도로 근대적 기상관측 이래 가장 더웠다.


 

여름은 계속 길어지는 추세다. 기상학적 정의로 요즘은 일 년 중 넉 달이 여름(일 평균 기온이 20도 이상으로 오른 기간)이다. 19121940년엔 여름이 평균 98(611916)이었는데, 20112020년엔 29일이 늘어 127(524928)이 됐다. 가을은 짧아져 온 듯하면 간다. 그래서 여름은 길게 발음해 ’, 가을은 짧게 이라는 농담도 나온다. 기상청이 이런 실정을 반영해 통념상 3개월씩으로 나뉜 계절의 길이를 재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제 중반으로 접어드는 장마는 예측이 어렵다. 게릴라성으로 열대성 스콜 비슷하게 집중호우가 내린다. 낮엔 갰다가 밤에 야행성 폭우가 내리기도 한다. 장마 기간은 길어지는 추세다. 원래 6월 하순부터 7월 하순까지가 전통적 장마철이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선 8월에 강우량 곡선이 재차 산 모양을 그리며 9월 하순까지 2차 강수가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더워진 대기가 수증기를 더 많이 머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젠 장마가 아니라 우기(雨期)’로 불러야 한다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다.

 

남해안까지로 한정됐던 아열대 기후가 점차 북쪽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지난달엔 아열대 곤충인 러브버그(붉은등우단털파리)가 극성을 부렸고, 뇌염모기의 출현도 빨라지고 있다. 한라봉이 아닌 경주봉이 나온 건 벌써 옛말이 됐다. 망고와 파파야 등도 경북 등지에서 재배된다. 바다도 뜨거워져 제주도 앞바다엔 열대의 맹독성 바다뱀이 출현했다. 24절기 중 작은 더위라는 뜻의 소서(小暑)76, 7일이지만 이젠 씨 뿌릴 때라는 망종(芒種·65, 6)이나 하지(621, 22) 즈음이 어울리는 것 같다.

 

세계기상기구에 따르면 지난해는 기록상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였다. 하지만 5년 안에 새 기록이 쓰일 가능성이 86%라고 한다. 폭염 발생은 산업화 전보다 세 배 가까이로 증가했고, 발생 시 강도도 강해졌다. 온실가스 배출이 줄지 않으면 이런 현상이 앞으론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바나나야 흥밋거리라지만 그런 기후에 사람이 적응할 수 있을까가 문제다.

 

출처: 동아일보(2024-07-08)

게시판 목록
[신문과 놀자!/어린이과학동아 별별과학백과]여름철 맹꽁이 울음소리가 사라진 이유는?
큰마을아파트 단지 이야기
교회 및 중직자가 구비해야 할 교회법 책
초월선교회란?
칭찬받는 장로 - 엄동규 장로
엄하고 무서운 사람(엄주신 장로) - 임종만 목사(고신 증경총회장)
사랑하고 존경하는 나의 아버지 엄주신 장로 - 엄묘순 권사
3代 장로를 배출한 가문(家門)
[신문과 놀자!/풀어쓰는 한자성어]發憤忘食(발분망식)(필 발, 성낼 분, 잊을 망, 먹을 식)
[만물상] 기상망명족
[천자칼럼] 근조(謹弔) 김민기
[다산칼럼] 체코 원전 수주, 과연 덤핑일까?
‘퍼펙트 데이즈’의 행복[오후여담]
한반도 ‘위협의 균형’ 깨지고 있다[시평]
[횡설수설/우경임]서울은 ‘불장’ 조짐, 지방은 ‘미분양’ 적체… 양극화 심화되나
[요즘말 사전] 예능만큼 재밌는 아이돌의 '자컨'
[만물상] '역사 유산' 소록도
[朝鮮칼럼] 한국인은 아직 원대한 꿈에 배고프다
[천자칼럼] "북한은 뇌물공화국"
[다산칼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성찰
게시물 검색